<오늘의 시사금융용어> 목록통관 망중한

◆ 개인이 자기 사용 목적으로 해외에서 반입되는 특정품목의 물품에 한해서 정식으로 수입신고 등 통관절차를 생략하는 제도를 말한다.

목록통관 허용품목에 한해 물품가액 이하의 소비재를 구입했을 경우 관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소비자 입장에선 물건값이 싸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에 해당하는 물품으로는 핸드백, 모자, 액세서리, 완구·인형, 소형 가전제품, 운동용품 같은 소비재가 포함된다.

관세청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이후 가라앉은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이런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만원이 넘는 물건을 해외직구 방식으로 국내로 들여올 때 적용하는 '특급탁송화물 과세운임표'를 조정해 운임을 낮출 예정이다. 목록통관에 해당하는 물품가격 기준이 150달러(미국은 200달러)로 상향되는 셈이다.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활성화하기 위한 대책이다.

과세운임은 보험료를 제외한 해외직구 결제 금액이 20만원이 넘을 때 부과되는데, 무게와 지역에 따라 요금이 다르다. 해외직구 때는 물건값·현지 세금·현지 운송비 등 해외 쇼핑몰에 지급한 전체 금액에 운임을 더한 '과세 가격'에 따라 0∼40%의 관세가 매겨진다. 관세를 붙인 이후의 물건값에는 10%의 부가가치세가 추가로 붙는다. 과세운임표 조정으로 과세 가격이 낮아지면 관세와 부가세가 동시에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

출처 : 연합 인포맥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