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증권, '저성과자 해고' 금융권 최초 도입 증권가 소식

IBK투자증권이 '저성과자 해고'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취업 규칙을 금융권 최초로 도입했다. 정부의 이른바 '쉬운 해고'(일반 해고·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지침에 대한 반발이 거센 시점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3일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말 IBK투자증권 노사는 성과가 저조한 직원의 일반 해고 규정이 담긴 취업 규칙 변경안에 합의했다. 해당 사안에 대한 전 직원 투표를 실시한 결과, 직원의 절반 이상이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업 규칙은 올해 1월부터 시행됐다.
 
변경안에는 프라이빗뱅커(PB) 정규직 중 영업 실적이 손익분기점의 40% 미만이거나 성과가 하위 5%에 속하는 직원의 경우 회사의 '성과 향상 프로그램'에 참여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회사는 30개월 간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단계별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한 직원에 대해 3개월의 대기 발령 후 해고 조치를 내릴 수 있다.
 
경영상 해고가 아니라, 업무 성과 부진을 근거로 직원 해고가 가능한 규정을 도입한 것은 금융권에선 IBK투자증권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지난달 민주노총 산하 사무금융노조는 IBK투자증권 노조에 대해 제명을 통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