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간정보산업 진흥에 798억 투입…2020년까지 15조 규모로 키운다 IT뉴스

정부가 앞으로 5년간 공간정보산업 진흥에 798억원을 투입해 2020년까지 15조원 규모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 융·복합 신산업을 창출하고 공간정보기업 역량 강화를 핵심으로 한 `제2차 공간정보산업 진흥계획(2016~2020년`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정부, 공간정보산업 진흥에 798억 투입…2020년까지 15조 규모로 키운다

국토부는 `창의적 융·복합 산업 창출 지원`을 위해 미래수요예측 등을 담은 공간정보 분야 국가기술지도를 완성해 미래성장동력과 연계한 융·복합 산업을 발굴하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오픈 API 기반 데이터 제공 플랫폼인 공간정보 오픈플랫폼(브이월드75)을 개방형 SW기반 클라우드 컴퓨팅259 환경으로 전환해 기업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공통 인프라 환경을 제공한다. 미래 신산업 수요를 기반으로 연구개발 발굴·관리체계를 정비해 누구나 연구개발 성과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시스템을 도입한다. 창업지원센터 기능을 강화해 스타트업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경진대회, 기업 교류 등 창의적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한 융·복합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법으로 제한한 것을 제외한 모든 공간정보를 개방하고 브이월드·국가공간정보포털·수치지도 유통시스템 등 공유시스템을 연계해 활용할 수 있게 한다. 자율주행차 운행과 드론352 운항에 필요한 고정밀 위치정보와 재난재해에 대비한 입체공간정보를 생성하고 편리하게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링크드오픈데이터(LOD) 체계 및 관심지점(POI)을 구축하는 등 공간정보 활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정부, 공간정보산업 진흥에 798억 투입…2020년까지 15조 규모로 키운다

연구개발비에 세제혜택을 주고 기술보증, 기술개발에 필요한 연구 인력을 지원해 공간정보기업 역량 강화를 돕는다. 융·복합 분야 패키지형 수출 모델을 개발하는 한편, 국토정보공사를 통해 우수 공간정보기업 해외진출을 지원한다. 또 공제제도를 도입하고 오픈소스 GIS솔루션 개발 환경을 지원해 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사업자 선정방식을 개선하고 표준화된 노임 대가기준을 적용해 산업 발전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2차 기본계획으로 공간정보산업을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해 2020년까지 산업규모 15조원 종사자 수 10만명에 이르는 산업으로 키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문 : http://www.etnews.com/20160330000128